Baler: The birthplace of surfing in the Philippines

Baler: The birthplace of surfing in the Philippines
01/09/2015 WSB FARM SURF MAGAZINE

Baler: The birthplace of surfing in the Philippines

Baler: The birthplace of surfing in the Philippines

Baler : 필리핀 서핑의 발상지

1 DSCN6153

2 2015-08-01 16.49.54

Blinking, bleary eyed, off a bumpy night bus, we asked our tricycle driver to take us to the beach. 05:30, just in time to watch the sun rise in the east, having watched it set in the west the previous night. This beautiful rising sun represented a new chapter of our already eventful time in the Philippines.

야간버스를 타고 울퉁불퉁한 길을 지나 도착한 우리는 피곤한 눈을 껌벅이며 삼륜차 기사에게 해변으로 데려달라 했다.  새벽 5시30분, 어제 저녁은 서쪽으로 지는 해를 봤는데 오늘은 동쪽에서 뜰 해를 기다리며 이 아름다운 일출이 필리핀에서의 우리 여정의 새로운 막을 여는 듯 했다.

3 2015-08-01 06.49.54

Sabang beach: a long black sand beach with the warm water of the Pacific lapping the shore. Baler town stretches out behind it. To the South, dogs roam freely, fisherman clean and fix their nets, and locals stretch their legs in the early morning air. Hostels, surf rentals, cafes, and restaurants line the boardwalk. To the North, the dogs, and the people gradually dissipate, leaving us in our own private tropical paradise.

사방 비치 : 길게 뻣은 검은 모래사장과 따뜻한 태평양 바닷물이 연안을 따랐고 그 뒤로는 Baler타운이 자리잡고 있었다.  남쪽으로는 자유롭게 길을 헤매는 개들, 그물을 손질하는 어부들, 이른 아침공기에 기지개를 펴는 주민들과 함께 호스텔, 서핑숍, 카페와 레스토랑이 부둣가에 있었다.  북쪽으로 갈수록 개나 사람들의 수가 점점 드물어졌고 우리들만의 열대낙원에 남겨진 듯 했다.

4 DSCN6179

It is said that in Baler, after the filming of the surf scene for Apocalypse Now, a surf board was left behind. Some locals started using it, and lo, the Filipino surf scene was born.

들려오는 이야기로는 영화‘지옥의 묵시록’촬영 후 남겨진 서프보드를 주민들이 사용하기 시작했고 그렇게 필리핀의 서프문화가 탄생했다고 한다.

5 DSCN6207

7 Screenshot 2015-08-11 22.21.36

6 DSCN6224

We visited in the off season when, similar to Korea, the swell only appears off the back of a typhoon. Despite the lack of any typhoon while we were there, we were lucky to get some cheeky little waves for a couple of days. Morning and evening sessions, with only a few other people in the water (save for Saturday night, where the Manila weekend crowd made for a busy beach.).

우리가 갔을 때는 비수기철이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그곳의 파도도 태풍의 반대편에서 보통 일고 있었다. 태풍은 없었지만 우리는 운이 좋게 그리 많지 않은 인파와 함께 아침저녁으로 감칠맛 나는 파도를 즐길 수가 있었다. (토요일 저녁은 마닐라에서 오는 피서객으로 해변이 북적였다.)

8 DSCN6234-Pano

We had little time to explore, but squeezed in as much as possible. Baler has beginner beach breaks, a reef for the more experienced surfer, and plenty of beautiful scenery to explore with the aid of a tricycle tour, or rental vehicle.

우리의 여정은 짧았지만 최대한 많이 경험하고 싶었다.  Baler는 초보에게 알맞은 해안파도와 경험이 있는 서퍼들을 위한 암초, 그 외 아름다운 전경 등 삼륜차와 렌터카의 도움으로 답사할 수 있다.

Photographs & Writing by Kirsty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