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s from Okinawa

Letters from Okinawa
19/10/2015 WSB FARM SURF MAGAZINE

Letters from Okinawa

 

It’s been two and a half months since my last post about Typhoon Chang Hom (09W). A few typhoons have rolled through since and with the eye of Typhoon Dujuan (21W) due to pass close to the south of mainland Okinawa this Sunday (9/27), we’ll be “battening down the hatches” again.

태풍 창홈(Chang Hom) 이후로 두 달 반 만의 포스팅입니다. 지난 9월 27일에 오키나와 남쪽 지역을  지나가는 태풍 두쥐안(Dujuan)의 눈을 비롯한 몇몇 태풍이 왔습니다. 이제는 또 다른 태풍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겠네요.

picture 1I rolled the dice and booked a 2 week vacation to Taiwan late August.  I’ve heard a lot of good things about the surf and Island of Taiwan for a long time – so was happy to finally lock-in a trip. With any surfing destination, there’s always a risk booking a trip in advance during the off-season… Enter Typhoon Soudelor (13W).  It passed up the east coast of Taiwan the day we arrived (8/22) and unleashed a fury of swell. In order to avoid the worst of the weather, we headed to the south west port city of Kaohsuing first. It was surprisingly fun place with a few waves up for grabs!

저는 8월 말에 대만에서 2주 간의 휴가를 보내기로 결심했습니다. 그곳에는 서핑을 즐기기 아주 좋은 곳이라는 소리를 꽤 오래 들었고, 마침내 휴가를 대만에서 보낼 수 있다는 사실에 매우 흥분했죠. 하지만  비수기에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은 도박에 가까운 일이란 것은 모두 알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도착한 8월 22일에는 태풍 사우델로르(Soudelor)가 대만 동쪽 해안을 지나고 있었고, 엄청난 양의 스웰을 만들어냈습니다. 우리는 일단 최악의 날씨를 피하기 위해 서남쪽에 있는 항구도시인 가오슝(Kaohsuing)으로 향했습니다. 그곳엔 적당한 파도가 있어 서핑을 즐기기에 참 좋았습니다.

picture 2

picture 3

picture 4On to Taitung a few days later, and there was still some clean groundswell running.

며칠 후, 우리는 타이둥(Taitung)으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도 역시 깨끗한 큰 파도가 있었습니다.

picture567 사본With plenty of beautiful mountains, scenic coast, and hot springs, south east Taiwan has a lot to offer when the surf is down. It’s a great place to rent a motorbike and tour -just think Indonesian mountains but with better roads!

대만의 남동부 지역은 서핑을 하지 않을 때에도 아름다운 산과 경치 좋은 해안, 온천 등의 즐길거리가 풍부한 곳입니다. 오토바이를 한대 빌려서 여행을 하면 마치 인도네시아의 산을 달리는 느낌이지만 길 상태는 훨씬 좋습니다.

picture 8

picture 10Since returning from Taiwan at the beginning of September, there has been consistent tropical storm swell on the east coast of Okinawa. The fierce Typhoon Etau (18W), which tracked up through mainland Japan, left a long-lasting period of swell down here. I’ve been happily going to work with red eyes and mysteriously ‘disappearing’ in the afternoons recently. Surf had been surfed!

9월 초 대만에서 돌아온 후, 오키나와 동부 지역에는 열대성 태풍으로 지속적인 스웰이 있었습니다. 엄청났던 태풍  아타우(Etau)는 일본 본토로 올라가면서 이곳에 오랫동안 스웰을 만들어냈습니다. 피곤함에 눈이 빨개진 채 출근하면서도 행복했는데 거짓말처럼 오후만 되면 붉은 기운이 없어졌습니다.

Last weekend (9/19) marked the start of a 5 day holiday for Japan’s Silver Week. The vacations started with a stop off at a secret east coast reef for a dawn high tide 3ft surf. It was fun and marked the end of a solid week of waves. After the surf, we headed off in the van for a camping tour that took in the Battle of Okinawa Memorial, a night out in Naha city, and 4 days on the majestic Ie Island.  Okinawa has a lot to offer the discerning traveller who is willing to explore off the tourist trail…

지난 주말(9/19)은 일본의 실버 위크가 시작되는 날이었습니다. 이번 연휴는 동쪽 해안에 위치한 비밀 리프 해안에서 3피트짜리 파도를 타는 것으로 시작했습니다. 서핑이 끝난 후, 우리는 밴을 타고 오키나와 전쟁 기념관, 나하(Naha)시, 그리고 4일 간의 마제스틱 아일랜드(Majestic Le Island)로 향하는 캠핑 여행을 떠났습니다. 오키나와는 즐거운 여행을 하고 싶어하는 관광객에게 안성맞춤입니다.

picture 11

picture 13

picture 14

picture 15With the winter fast approaching, Okinawa will have consistent waves. Plenty of storms in the Pacific coupled with northern winds will produce favourable conditions – especially here on the west coast of the island. Okinawa is a WSB outpost. For any of you who wish to come down and experience the waves and beauty of Okinawa – get in touch via WSB Magazine. We here to assist the WSB Community! Just bring your surfboard, snorkel, and a bag of Grandmother’s kimchi and we’ll call it even!

겨울이 빠른 속도로 다가오면서, 오키나와는 꾸준히 파도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상당한 수의 태풍이 북반구 바람과 만나면서, 특히 오키나와 서쪽 지역은 정말 서핑하기 좋은 날씨가 이어집니다. 오키나와는 WSB의 전초기지입니다 – 누구든지 오키나와의 파도와 아름다움을 즐기고 싶으신 분들은  WSB매거진을 통해 연락해주세요. 우리가 도와드리겠습니다. 오직 서프 보드와 스노클 그리고 할머니가 챙겨주신 김치만 가져와주시면 수고비는 퉁쳐드릴게요!

Hope to see you soon. ☺

또 만나요.

Photographs & Writing Dave Bermingham